홈 > 모여보셩 > 야설 게시판
야설 게시판

유부 누나와의 추억 썰 2

저절로 상상되는 야설 저팔계 야설..꼴리면 야동보고 딸치셩~~
그때 누나 표정은ㅋㅋ 정말 적지 않게 당황해서 동공이 막 흔들렸습니다. 그 모습이 너무너무 귀여웠죠.

그래서 그냥 있을 곳이 너무 없어서 아무짓도 안할테니 조금만 있다가 가자고 했습니다.

누나도 조금 생각하다가 같이 내렸고 모텔쇼파에 앉아서 TV를 보면서 이런저런 얘기를 했습니다.

밀폐된 공간에 둘이 있으니 또 수컷본능이 나오더군요..

볼에 입술에 뽀뽀를 했고 처음에는 부끄러워하더니 30분동안 그렇게 하니 거부감 없이 받아들였습니다.

그리고 허리아프다고 저는 침대에 누웠죠. 안잡아먹는다고 이리오라고 해서 팔베게를하고 TV를 봤습니다.

그렇게 뽀뽀를 하다가 키스를 하고 티셔츠에 손을 넣어서 천천히 등을 쓰다듬었죠.

거부감이 딱히 없어서 브라의 끈을 풀었는데 화들짝 놀라더군요..

그리고는 저를 보면서 ‘니가 젊은 사람들만 만나서 모르겠는데.. 어쩌면 내 몸을 보면 실망할 수 있어. 그래도 괜찮아?’

겉으로 보면 웬만한 젊은 여자 저리가라 할 정도로 몸매가 날씬하고 좋은데 괜찮다고 하니 윗옷을 스스로 벗더라구요..

근데..애 낳은 아줌마의 몸매가 아니라 그냥 몸매 좋은 여자의 몸이었습니다.

그렇게 키스를 하고 가슴을 애무했는데 신음소리가 안나네요??

그래서 얼굴을 처다보니 신음을 참고있는게 보였습니다. 그 모습이 참 귀엽게 느껴졌습니다.

그리고 흰스키니를 입은 엉덩이를 만지면서 손을 사타구니 쪽으로 옮기며 가볍게 터치를 했습니다.

그때 신음소리가 터지더군요. 그래서 바지를 힘들게 벗기고 저도 아래로 내려갔습니다.

처음에 배를 애무하고 오른쪽 무릎부터 허벅지 그리고 사타구니로 왼쪽도 똑같이 했습니다.

음부에는 전혀 손을 대지 않고 그 주변만 애무를 하니 허리가 들썩들썩 거렸습니다.

그리고 한참을 그래서 애무를 하고 팬티를 보니 밖에서 팬티가 축축히 젖어있는게 보였습니다.

그때 뒤를 돌아라고 해서 엉덩이 뒷허벅지를 애무를 했죠.

뒤로 엎드려 있으면서도 계속 허리가 아래위로 왔다 갔다 하면서 숨을 헐떡거렸습니다.

그리고는 팬티를 살짝 잡고 혀로 가볍게 클리토리스를 햝으니 일본av에서 들리던 얇은 목소리가 터져 나왔습니다.

그렇게 팬티를 벗기고 누나의 ㅂㅈ가 보일만큼 두 다리를 번쩍들어 음부를 빨았습니다.

근데 참 음부도 깨끗하고 그렇게 많은 애액이 나왔는데도 아무 냄새도 나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참 오랬동안 애무를 하니 누나가 ‘니꺼도’ 하면서

제 그곳에 얼굴을 가지고가서 빨기 시작했습니다.

그때의 흥분감은 참..

이렇게 이쁜여자가 그것도 남편이 있는 여자가 한손에 제것을 잡고 입으로 빨고 있으니 흥분이 많이 되더라구요..

한참을 빨다가 69자세를 자연스럽게 취했고 한참을 그렇게 빨았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저는 누나를 눕히고 제것을 잡고 클리토리스에 비볐죠.

누나는 그전보다 훨씬 더 허리를 흔들면서 신음을 했고 드디어 누나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흔히 일본av에서 분수라는 것을 보게되죠.. 저는 그것이 설정이라 생각했는데 실제로 처음 봤습니다.

정말 av에서처럼 길게 뿜어져 나오지는 않았지만 경련을 하면서 물이 나오더군요..

그것을보니 더 흥분이 되어서 더 격렬하게 했고, 저는 눕고 누나를 위로 올렸습니다.

근데 누나가 부끄러워하면서 어찌하지를 못하는 겁니다..

저는 항상 유부녀들은 아주 능숙한 테크닉을 가지고 있을 것이라 생각 했는데.. 완전 예상 밖에였죠.

그래서 그상태로 제가 누나를 안고 또 격렬하게 피스톤 운동을 했습니다.

그리고 뒤로 마무리를 했죠.. 물론 사정을 밖에 했습니다.

그리고 휴지로 누나를 닦에주고 침대보를 닦고 팔베게를 하고 누웠습니다.


근데...

누나가 한참을 말이 없더군요..
1 Comments
대기만성 09.25 12:12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감사해요~~~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