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모여보셩 > 야설 게시판
야설 게시판

초딩때 아줌마와 썰

저절로 상상되는 야설 저팔계 야설..꼴리면 야동보고 딸치셩~~
전학가고 난 후의 일이야

전학 온 학교는 한 학년에 한 반 밖에 없는 작은 학교였어..

우리엄마가 그 동네에서 처음으로 사귄 아줌마가 있는데

그 아줌마는 남편이 해외에서 일하다가 사고로 돌아가셨고...

나보다 한살어린 딸이랑 갓난 남자애기가 있었음..

이 아줌마는 남편이 그동안 돈을 잘 벌어다 줬었는지...

몸매 가꾸러 다니고 집에서 노는 분 같았음..

근데 문제는 우리엄마는 아빠랑 데이트 갈때나

여행갈때..나랑 우리누나들을 맡기고 가는 경우가 종종있었음..

그 아줌마는 아들에 대해 엄청 뭐 그런게 있는것 같았음...

나한테나 갓난 애기한테는 엄청 잘 해주는데

그 딸이랑 우리누나들한테는 그냥 그랬음..좀 차가움이 느껴진다고 해야하나...

하여튼 그랬음

근데 우리 누나랑 그 딸이랑 목욕할때

항상 나도 같이(?) 하려고 (어릴때부터 무척 음탕했나봄 ㅋㅋㅋ)

뭐 초딩때까지 같이 하기도 했음

하여튼 그건 그렇고...

그 아줌마는 딸들은 딸끼리 하라고 하고

우리 왕자님은 이 이모가 씻겨줄게 라면서

누나들이랑 딸이 씻고 나오면

아줌마가 저를 씻겨주었음

그 아줌마..저의 고추를 너무 집중적으로 닦아준다는 경향이 있기는 했지만

맞다

그리고 그 딸과 우리누나랑 같이 등하교를 했었는데

제가 그 딸을 데리러 아침에 가면

항상 야시꼬리한 속옷을 입고 안아주기도 했고

용돈도 챙겨주기도 했음.


그 딸과도 같이 몇 번 목욕을 했었는데

그 딸이 제 고추가 신기한지 만지려고 하면...

아줌마가 "야 이건 내꺼야 만지면 안돼" 라고 했었음

아줌마가 우리누나 가슴과는 다르게 약간 크기도 하고 말랑말랑한 가슴이 좋아서

목욕했던 것일수도 있다고 생각이듬
1 Comments
대기만성 09.30 12:42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감사해요~~~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